'news'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2.11.12 한국 곤지암 정신병원, 세상에서 가장 소름 돋는 장소, 무서운곳, CNN
2012. 11. 12. 16:52 ETC
한국 곤지암 정신병원, 세상에서 가장 소름 돋는 장소, 무서운곳, CNN

가보고싶다...


(왼쪽 위부터 아래로)우크라이나 체르노빌 놀이공원, 일본 아호키가하라, 멕시코 '인형의 섬', 한국 곤지암 정신병원, (오른쪽 위부터 아래로)체코 세들렉 납골당, 토고 동물부적 시장, 일본 '군함섬'. /출처=CNN


미국의 뉴스전문채널 CNN이 지난달 31일 선정한 ‘세상에서 가장 소름 돋는 장소 7곳’ 중 한국 곤지암에 있는 정신병원이 포함돼 화제다.

경기도 광주시 곤지암의 한 정신병원은 “병원장이 정신병을 앓았다”, “입원하면 사람이 죽어나간다” 등 알 수 없는 루머가 퍼진 이후 폐허가 됐다. 국내 TV 방송에서도 ‘대한민국 3대 흉가’ 등으로 소개돼 1년에 1000여명의 방문객이 몰리는 것으로 알려졌다.

CNN이 선정한 첫 번째 장소는 우크라이나 체르노빌 놀이 공원이다. 원전 폭발로 유령도시가 된 이곳은 사람들의 발길이 끊겼지만, 오래전 놀이기구들이 그대로 남아 있다.

두 번째 장소는 체코의 세들렉(Sedlec) 납골당이다. 1318년 흑사병과 1421년 전쟁에서 죽은 사람들의 유골이 보관돼 있다. 그 다음은 ‘자살의 숲’으로 불리는 일본의 아호키가하라다. 이 숲은 후지산 서쪽 둘레에 있으며 1988년부터 최근까지 매년 평균 100명 이상이 목숨을 끊은 이후 ‘자살의 숲’으로 불린다.

아프리카 서부 기니만에 있는 토고의 동물부적 시장도 이름을 올렸다. 부도교를 믿는 토고인들이 의식에 필요한 모든 재료를 거래하는 곳이다. 동물의 머리와 뼈, 가죽 등이 주로 거래된다.

멕시코의 ‘인형의 섬’은 영화 ‘사탄의 인형’을 연상시켜 인기를 끈다. 나무에 인형을 다는 것은 근처에 살던 한 시민이 호수에서 익사한 소녀의 영혼을 달래기 위해 시작됐으며 50년 동안 계속됐다.

일본의 ‘군함섬’도 꼽혔다. 군함을 닮아 군함섬으로 불리며, 석탄광을 발견한 이후 한때 5000명이 넘게 살았지만, 폐광 이후 일반인의 출입이 금지됐다. 한국인 피해자들이 강제로 끌려가 학대와 죽음을 당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최근에 올라온 글

최근에 달린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