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월주위'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2.12.24 유아인 정치 가치관 진보 우월주의 함정 벗어나 치열하게 고민하겠다
2012. 12. 24. 13:15 ETC
유아인 정치 가치관 진보 우월주의 함정 벗어나 치열하게 고민하겠다
연예인은 정치에 관심이 없거나 좌파(힘들고 어려운 사람들을 도와주는 척하는)들만 잔뜩있는줄 알았어요.
이런 똑똑한 연예인도 있네 ㅋㅋ


유아인 "진보 우월주의 함정에서 벗어나…" [사진=뉴시스]

유아인 고백 "진보 우월주의 함정에서 벗어나…"


[뉴스핌=이슈팀] 배우 유아인이 진보에 대한 자신의 생각 변화를 밝혔다.

 

지난 22일 유아인은 자신의 트위터에 장문의 글을 올리며 진보 우월주의에 빠져있었다는 자신의 착각을 고백했다. 유아인은 "나에게 진보 우월주의 같은 것이 있었나 보다. 진보세력이 상대적으로 우월한 속도와 우월한 의식을 가지기를 바란 욕심이 있었다"고 입을 열었다.

이어 "선이나 정의, 국가를 위해 싸웠음에도 패배했다는 결과가 만든 허망함의 상처에 매몰되지 않고, 네거티브가 아닌 치열한 자기반성으로의 발전으로 승화하기를 원했다"며 "특출난 사람은 어느 진영에나 있을 수 있고 감정을 대하는 사람의 상태는 어떤 틀 안에 있든 크게 다르지 않을 수 있다. 내가 속한 곳의 사람들의 감정의 패턴에 품격을 강권할 수는 없는 노릇이었다"고 밝혔다.

또한 "인정한다. 급했다. 고압적이었다. 울지 말라고 하기 전에 눈물을 닦아주는 세심함이 없었다. 나도 울고 있다는 사실을 애써 증명하지 않으면 나의 염려는 주제넘은 다그침이고 타박이 될 수 있다. 그 사실 또한 인정한다. 유연함을 기본으로 더 많이 포용하고 더 넓어지고 더 세심하게 이해하고 그런 이해를 바랄 수 있어야겠다"고 전했다.

유아인은 이러한 고민들을 통해 진보 우월주의의 함정에서 벗어나 보다 다양한 시각을 갖게 될 수 있었다는 것을 털어놓으며 "보수에 대한 긍정적인 이해도 생겼다. 선악 구조나 진영논리, 흑백논리, 이분법의 벽이 조금 흐려지기도 했다. 언제나 말했듯 나는 진보정당이 아니라 진보함 그 자체의 편에서 진정 진보함을 추구하며 국가와 나, 정치와 삶의 관계를 치열하게 고민하는 젊음이고 싶다"고 자신의 생각을 전했다.

마지막으로 "나의 위치를 이해하고 나의 업과 내가 가지게 된 영향력이 긍정적인 상호 작용을 할 수 있기를 바란다. 짧은 시간에 많이 배웠고 조금은 변했다. 나는 어떻게든 긍정을 잃지 않을 것이다. 모든 부정은 궁극의 긍정을 위해 발현해야 한다. 어지간한 긍정 아니면 살기 엿 같은 세상 아니었던가. 오늘의 일기는 진짜 끝. 하하. 누구의 말대로 진심은 통하겠지“라고 마무리했다.

유아인은 앞서 대선 기간에 트위터를 통해 진보진영에 대한 애정을 보였다.

또한 박근혜 새누리당 후보가 제 18대 대통령으로 선출 된 뒤 "이제 48%의 유권자는 51%의 유권자의 결정을 인정해야 한다. 존중하지 않아도 받아들여야 한다. 이민 가겠다고 떼쓰지 말고 나라 망했다고 악담하지 말고, 절망보다는 희망을 품어야 한다. 판타지가 아니라 현실 속에서. 적어도 멘토나 리더라고 불리는 자들이 먼저 희망을 만들어야 한다"라고 트위터에 글을 올렸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최근에 올라온 글

최근에 달린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