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연의공포쓰레쉬'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4.02.16 [LEAGUEOFLEGENDS/SKIN] 리그오브레전드 롤 스킨, 심연의공포쓰레쉬, 챔피언십쓰레쉬 인게임 스크린샷
2014. 2. 16. 07:00 GAME/리그오브레전드,롤
[LEAGUEOFLEGENDS/SKIN] 리그오브레전드 롤 스킨, 심연의공포쓰레쉬, 챔피언십쓰레쉬 인게임 스크린샷

지옥의 간수 쓰레쉬 (Thresh)






1. 기본 스킨 BaseThresh 0RP







2. 심연의 공포 쓰레쉬 ThreshUndersea 0RP




3. 챔피언십 쓰레쉬 ThreshSkin02 0RP




당신도 부디 조심하시길... 쓰레쉬의 기분 나쁜 녹색 랜턴 속에는 수많은 사람들의 영혼이 갇혀있다고 알려져 있다. 유령 같은 그의 모습을 보고 당신이 조금이라도 망설인다면 그대의 영혼도 지옥의 간수 쓰레쉬의 포로가 되고 말 것이다. 그가 지나간 자리엔 당신의 텅 빈 주검만이 남을 것이며 죽음만으로는 끝나지 않을 고통이 시작될 것이다. 뭐? 그가 사람들의 영혼을 속박하고 다니는 이유가 궁금하다고? 글쎄? 그의 목적은 어쩌면 아주 단순한 것인지도 모르겠다. 사로잡은 영혼들을 그림자 군도로 데려가 상상조차 할 수 없는 공포의 운명을 마주하게 하는 것, 더 많은 영혼들을 사로잡고 더 많은 공포를 선사하는 것!

쓰레쉬의 진짜 목적이 무엇이든 간에 그가 본능적으로 가학의 쾌락을 즐기고 있다는 것에는 이견의 여지가 없을 것이다. 굶주린 쇠사슬로 산 자의 영혼을 낚아채고 다니는 이 뒤틀린 사신은 보기보다 은밀하고, 주도면밀하다고 알려져 있으며 신중하게 상대를 골라 기필코 영혼을 갈취해내고야 마는 것으로 유명하다. 즉, 일단 쓰레쉬가 눈독을 들인 영혼은 어떤 경우에도 그의 손아귀를 벗어날 수 없다는 것이다. 그렇게 오늘도 쓰레쉬는 땅 위의 가엾은 영혼들을 탐닉하기 위해 끊임없이 이승을 배회하고 있으니, 발로란은 그의 사슬에 묶여 시커먼 구덩이 속으로 점점 더 깊숙이 끌려들어가고 있는 형국이다.

이 지옥의 간수가 본래 무엇이었는지에 대해서는 알려진 바가 거의 없지만, 자장가의 가사나 모닥불을 피우고 둘러앉아 나누는 무서운 얘기 속에서 몇 가지 일화를 엿들을 수는 있다. 때는 수 세기 전, 쓰레쉬는 죄수들을 고문하길 즐기던 극악무도한 교도관이었다. 침착하고도 잔인했던 이 사내는 갖은 방법을 동원하여 불쌍한 죄수들의 육체에 끔찍한 고통을 선사했다. 육체를 통제한 다음엔 희생자들의 정신을 지배했는데 여기엔 주로 쇠사슬이 이용되었다고 한다. 모진 고문 덕으로 죄수들은 날카롭게 긁히는 쇳소리에 민감하게 반응했으며 이를 고통이 시작될 것이라는 신호로 받아들였다. 이렇게 공포와 절망 속에 살아가던 죄수들은 어느 날 대규모의 폭동을 일으켰는데, 그들은 그 어떤 양심의 가책도 없이 직접 자신들의 손으로 쓰레쉬를 교수형에 처하고 만다. 그리하여 자신의 고문 도구였던 쇠사슬에 도리어 목이 매달리게 된 그 악독한 간수가 공포의 망령 쓰레쉬로 거듭나는 것으로 이야기는 끝난다.

쓰레쉬는 이제 이 땅을 위협하며 두려움과 절망을 퍼뜨리고 있다. 그러나 이 암흑의 술수 이면에는 더 음흉한 간계가 숨어 있었으니! 쓰레쉬의 쾌락은 더 이상 평범한 영혼만으론 충분치 않았던 것이다. 그래서 그는 더 강인한 영혼을 찾아 발로란의 전사들에 눈독을 들이기 시작했다. 이제 쓰레쉬는 그들이 지닌 불굴의 의지를 꺾고 자신의 탐닉을 채워나갈 것이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최근에 올라온 글

최근에 달린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