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4. 3. 12. 01:34 GAME/리그오브레전드,롤
[LOL/총력전] 칼바람 나락 대승리.jpg 니달리, 잔나, 오리아나, 소라카, 애니, 자이라, 말파이트, 우르곳, 해카림, 마스터 이

겜시작전에도 이정도면 좆쿠나 하고 떠들었었는데,

상대편 확인 후 만세~


상대편은 사거리가 짧은 우르곳에, 자이라는 소환 족족 평타로 죽여주니까 게임이 안되네요.

우리편은 소라카 빼곤 전부 포킹되는 캐릭이였습니다.

애니(나)도 사거리가 긴건 아니지만 상대편도 나보다 긴 챔프가 없었기때문에 ㅋㅋ

돼지팀에선 챔피언이 조금만 튀어나와도 몰매맞는 상황이 연출되었습니다.






예사롭지 않은 시작






2킬 당하고 포탑허그하러 도망옴



너무 몰아붙인 나머지 마이에게 썰려나가는 순간



결국 우리는 마이에게 펜타킬을 당했습니다.



ㅋㅋㅋ 마지막에 몰아죽임 점수판 36 대 8 ㅋㅋㅋ



게임 통계


니달리 - 킬 1등 챔피언딜 1등

잔나 - 미니언 청소

오리아나 - 전체피해량 1등

소라카 - 힐

애니 - 나 스턴돌리기 바빠서 묻어감 ㅋㅋ


자이라

말파이트

우르곳

해카림

마스터 이

댓글을 달아 주세요

2014. 1. 23. 14:27 GAME/리그오브레전드,롤
[LOL/SKIN] 리그오브레전드 롤 스킨, 나무요정소라카, 신성한소라카, 천상의빛소라카 인게임 스크린샷

별의 아이 소라카 (Soraka)






1. 기본 스킨 BaseSoraka 0RP







2. 나무 요정 소라카 DryadSoraka 0RP




3. 신성한 소라카 HumanSoraka 0RP




4. 천상의 빛 소라카 ClericSoraka 0RP




그녀는 어떻게 천상에서의 생활과 영원한 생명을 포기할 수 있었을까? 탐욕으로 가득 찬 우리들의 이성으로는 결코 이해할 수 없을 것이다. 발로란의 생명들이 악에 고통받는 모습을 내려다보면서 저 혼자 평안을 누릴 수 없었던 그녀는 스스로 영생을 버리고 인간 세상에 내려왔다. 별의 아이, 별의 마법을 지닌 치유사 소라카는 살아 있는 모든 생명을 따뜻하게 품어주는 존재다.

병들고 상처 입은 녀석들이 찾아오는 마법의 숲. 소라카는 벌써 수백 년 동안 이곳에 살면서 별의 힘을 빌려 생명들을 치유해왔다. 그러던 어느 날 워윅이라는 사내가 자신의 아내를 품에 안고 숲 속으로 뛰어왔다. 그는 소라카에게 자신의 아내를 되살려 달라고 애원했지만, 생명의 불이 완전히 꺼져버린 사람을 살릴 방도는 없었다. 사내의 깊은 절망에 가슴이 아팠던 소라카는 그의 고통을 덜어주고자 했지만, 워윅이 선택한 것은 마음의 안식이 아니라 애도의 나날이었다.

뒤도 돌아보지 않고 숲을 떠났던 워윅은 그로부터 며칠 동안 계속해서 소라카를 찾아왔다. 그녀의 따뜻한 가르침에 의지하면서도 전혀 나아질 기색을 보이지 않는 그의 모습에 소라카는 깊은 연민을 느끼게 되었다. 그러던 어느 날, 워윅은 마침내 자신의 아내를 죽인 자를 찾았다며 복수만이 애통한 마음을 달래줄 길이라 선언했다. 비록 죽는다 해도 마음의 평안은 찾을 수 있을 거라면서 아무리 말려도 듣지 않고 숲을 나서는 것이었다. 별들의 목소리는 절대 따라가선 안 된다고 경고했지만, 소라카는 워윅을 말리지 않을 수 없었다. 생전 처음으로 속세에 발을 들이게 된 소라카는 곧이어 한 무리의 남자들과 승산 없는 싸움을 벌이고 있는 워윅을 발견했다. 그녀는 열심히 워윅의 상처를 치유하기 시작했지만, 상처 하나를 치유하는 사이에도 계속해서 상처가 생기는 통에 워윅의 생명은 점점 그 불씨를 잃어가고 있었다. 친구를 구하려면 이제 함께 싸우는 수밖에는 달리 방도가 없었다. 머릿속에선 별의 목소리가 인간을 해쳐선 안 된다고 아우성을 쳤지만, 소라카는 결국 목소리를 무시한 채 눈부신 빛으로 적을 내리치기 시작했다. 겁에 질린 남자들이 비명을 지르며 신성한 빛을 피해 눈을 가리고 달아나는 것을 바라보면서 소라카는 별의 목소리가 잠잠해지는 것을 느꼈다. 그녀의 몸에서는 천상의 기운이 사그라지고 있었다. 하늘의 뜻을 거스른 죄로 필멸의 존재로 추락하고 만 것이었다. 비록 별의 힘은 아직 건재했지만, 이제 더 이상 자신을 이끌어주는 음성은 들리지 않았다. 그래도 친구가 무사해서 다행이야. 그녀는 그렇게 위안하면서 부드러운 손길로 워윅의 상처를 치료해주었다. 바로 그때였다. 갑자기 워윅의 단검이 그녀의 갈비뼈 사이로 파고들었고 그제야 소라카는 자신이 교묘한 함정에 빠졌다는 사실을 깨달았다. 모멸감과 배신감에 치를 떨면서 다시 한 번 별의 힘을 불러낸 소라카는 잔학한 워윅을 저주하며 응징했다. 워윅이 고통에 울부짖으며 달아나는 것을 보면서 소라카는 헛웃음을 터뜨렸다. 이게 무슨 운명의 장난이란 말인가? 이제 그 무엇도 돌이킬 수가 없구나!

그러나 소라카는 문득 새로운 사실을 깨달았다. 어쨌든 이제 마법의 숲을 벗어날 순 있겠구나. 더 넓고 다양한 곳에서 다치고 병든 이들을 치유하고, 힘없는 자들을 보호할 수 있을 거야. 목표가 생기자 새로운 힘이 솟구치는 것 같았다. 그렇게 소라카는 인간 세상을 향해 힘찬 발걸음을 내디뎠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최근에 올라온 글

최근에 달린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