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토르'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14.02.16 [LEAGUEOFLEGENDS/SKIN] 리그오브레전드 롤 빅토르 스킨 인게임, Viktor Skin League of Legends
  2. 2014.01.20 안현수에게 뻑큐를 날렸던 네덜란드 선수 메달 박탈, 빅토르 안, 싱키 크네흐트 (2)
2014. 2. 16. 11:00 GAME/리그오브레전드,롤
[LEAGUEOFLEGENDS/SKIN] 리그오브레전드 롤 빅토르 스킨 인게임, Viktor Skin League of Legends

기계화의 전령관 빅토르 (Viktor)






1. 기본 스킨 BaseViktor 0RP







2. 완성형 빅토르 Viktor_fullmachine 0RP




3. 프로토타입 빅토르 Viktor_prototype 0RP




4. 창조자 빅토르 MakerViktor 0RP




빅토르는 어려서부터 과학과 발명에 관심이 많았고, 특히 기계 자동화 분야에 각별한 애정을 품고 있었다. 그는 한순간도 꿈을 잊지 않고 노력했으며 자운의 명문 마법 공학 대학에 입학했다. 곧 빅토르는 블리츠크랭크 설계팀을 이끌어 눈부신 과학의 쾌거를 이루어냈고, 이 분야의 일인자로 자리매김하기 일보 직전이었다. 하지만 이 뛰어난 과학자는 세상 물정에는 어두웠던 것일까? 부푼 기대와는 달리 스탠윅 교수가 빅토르의 모든 공을 가로채 자신의 업적으로 둔갑시키는 일이 벌어졌다. 스탠윅 교수는 블리츠 크랭크의 지각 능력을 자신이 개발한 것이라고 발표한 것도 모자라 빅토르의 연구를 멋대로 이용해 우르곳까지 부활시켰다. 빅토르는 부당한 처사에 격분해 법에도 호소해 보았지만, 귀 기울여주는 이는 이제 아무도 없다는 사실을 깨닫고서 깊은 절망에 빠지고 말았다. 결국, 그는 학교를 그만두고 주변 사람과의 접촉을 일절 끊은 채 혼자만의 연구에 매진했다. 빅토르는 자신의 연구 분야에 일대 혁명을 가져오길 꿈꿨고, 이를 실현하기 위해서는 자신의 마음을 좀먹는 질투라는 나약한 감정을 제거해야 했다. 그리고 머지않아 빅토르는 이 두 가지를 한꺼번에 달성할 수 있는 획기적인 프로젝트에 착수했다. 그것은 바로 자신의 몸을 기계로 대체해 진화시키는 것이었다.

빅토르가 대중 앞에 다시 모습을 드러냈을 때 그를 알아보는 사람은 단 한 명도 없었다. 그는 기계 장치로 대체되어버린 외모뿐만 아니라 오랜 은거 생활로 인해 성격까지 판이하게 달라져 있었다. 더 나은 사회를 건설하겠다는 희망에 부풀었던 젊은 공학도는 이제 ''영광스러운 진화'' 라는 모토에 집착하는 괴팍한 과학자로 변해있었다. 그는 자신을 발로란의 미래라고 소개했다. 그 미래란 모든 인간이 피와 살을 버리고 마공학 증강체로 다시 태어난 세상이었고, 빅토르의 논리대로라면 그는 새로운 시대의 개척자이자 선지자였다. 다른 과학자들은 처음에는 그의 기괴한 모습에 회의적인 반응을 보였지만, 빅토르의 몸을 이루고 있는 정교한 기계장치를 확인하고는 놀라움을 금치 못했다. 게다가 마법 공학 장치들과 인간의 정신을 연결하는 데까지 성공한 그의 연구는 앞으로 더욱 눈부신 발전을 이룩할 터였다.

기계 인간으로 거듭난 빅토르는 나약한 감정의 속박을 벗어던질 수 있었지만, 아직 스탠윅 교수에 대한 분노만큼은 미약하나마 남아 있었다. 그는 더욱 완벽해져야 했다. 빅토르는 일생일대의 발명품인 자기 자신을 발로란의 내로라하는 적수들과 겨뤄보고, 약점이나 비효율적인 부분을 발견해 보완하기로 마음먹었다. 마침 테스트를 진행하기에 최적의 조건을 갖춘 장소가 있었다. 이제 만반의 준비를 마친 빅토르는 리그 오브 레전드의 전장으로 향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2014. 1. 20. 13:50 ETC
안현수에게 뻑큐를 날렸던 네덜란드 선수 메달 박탈, 빅토르 안, 싱키 크네흐트

쌤통입니다.

ㅋㅋㅋ





이에 국제빙상연맹(ISU)는 국제 대회에서 적절하지 못한 행동을 한 크네흐트에게 실격 판정을 내렸다. 그 결과 크네흐트는 3위에 해당했던 개인종합 순위 기록을 모두 삭제 당하는 수모를 겪었고 더불어 시상대에 오르지도 못했다. ISU는 "개인적인 처벌은 팀에는 영향을 미치지 않는다. 단 개인 기록은 모두 삭제된다"고 밝혔다. 


네덜란드 언론들은 크네흐트가 자신을 통제하지 못했기 때문에 메달 자격까지 박탈됐다고 비판했다. "나는 분명 더 잘하지 못했다. 이것은 스포츠와 관련된 감정들"이라고 해명한 크네흐트는 메달이 박탈된 뒤 "나는 이기기 위해 왔지만 이번주 좌절감을 맛봤다"고 아쉬워했다.


한편 이번 대회에서 남자 500m, 1000m, 3000m 슈퍼파이널에 이어 5000m 계주까지 휩쓸며 4관왕에 오른 안현수는 순위 포인트 102점을 따내 종합우승을 차지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축구도 그러더니

    갈수록 스포츠에서 우리나라를 우습게 보는 양반들이 많아지네요

    2014.01.20 16:53 [ ADDR : EDIT/ DEL : REPLY ]

최근에 올라온 글

최근에 달린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