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팅엄이즈리얼'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4.01.19 [LOL/SKIN] 리그오브레전드 롤 스킨, 노팅엄이즈리얼, 공격수이즈리얼, 서릿빛이즈리얼, 탐험가이즈리얼, 펄스건이즈리얼, TPA이즈리얼 인게임 스크린샷
2014. 1. 19. 21:15 GAME/리그오브레전드,롤
[LOL/SKIN] 리그오브레전드 롤 스킨, 노팅엄이즈리얼, 공격수이즈리얼, 서릿빛이즈리얼, 탐험가이즈리얼, 펄스건이즈리얼, TPA이즈리얼 인게임 스크린샷

방탕한 탐험가 이즈리얼 (Ezreal)






1. 기본 스킨 BaseEzreal 0RP







2. 노팅엄 이즈리얼 NottinghamEzreal 520RP




3. 공격수 이즈리얼 SoccerEzreal 520RP




4. 서릿빛 이즈리얼 FrostedEzreal 520RP




5. 탐험가 이즈리얼 ExplorerEzreal 975RP




6. 펄스 건 이즈리얼 CyberEzreal 3250RP




7. TPA 이즈리얼 TPAEzreal 750RP




사람들은 무엇이 되었든 재능을 타고 난 사람들을 부러워한다. 동시에 재능을 썩히거나 이상한 쪽으로 사용하는 사람들을 보면 제 일인 것처럼 안타까워하곤 한다. 하지만 남들이 뭐라던 무슨 상관인가?

이즈리얼은 마법에 대한 재능을 타고났다. 이즈리얼의 부모는 그를 마법사나 마법기계공학사로 키우고 싶었지만 이즈리얼의 꿈은 그런 시시한 게 아니었다. 그는 공부가 아니라 방랑과 모험을 사랑했다. 이 천재 소년은 8살 때 이미 필트오버의 지하 동굴과 터널을 모두 돌아다녔고 완벽한 지도를 그려냈다. 그 지도가 너무나 정확했기 때문에 필트오버 정부는 직접 지도를 구매하고 이즈리얼을 필트오버의 대탐험가로 임명하여 월급까지 줬다. 이것이 결정적인 계기가 되어 이즈리얼은 비전 마법의 길을 포기하고 고고학으로 전향했다. 그 후 수많은 이즈리얼의 모험담이 소설로 각색되어 출간되었다.

그런데 이즈리얼은 최근의 모험에서 내면에 잠들어 있던 마력을 대면하게 되었다. 슈리마 사막의 피라미드를 탐험하던 중 엄청난 위력을 지닌 부적을 발견한 것이다. 이즈리얼보다 최소 두 배는 덩치가 커야 맞을 법한 크기는 둘째 치고라도, 근처에 마법 에너지원이 있다면 사용하는 사람이 마법 에너지를 자유자재로 제어할 수 있게 해 주는 대단한 물건이었다. 덕분에 이즈리얼은 별 힘을 들이지 않고도 마법에 대한 천부적인 능력을 활용할 수 있게 되었다. 방랑벽이 있는 탐험가에는 실로 커다란 선물이 아닐 수 없었다. 한 가지 단점이라면, 왠지는 모르겠지만 부적이 소환 마법에 반응한다는 점이었다. 이즈리얼은 갑자기 ''별 상관도 없는'' 세계의 평화를 위해 ''리그 내 분쟁을 해결하기 위해 필사적으로 노력하는 어떤'' 소환사에게 아무 예고도 없이 소환되어 리그의 챔피언 노릇을 해야 하곤 했다. 하지만 정의의 전장에 가끔 소환되는 정도는 자신이 얻은 것에 비해 아주 미미한 대가라고 여긴다.

''퀴퀴한 고서들로 가득 찬 곳을 탐험하느라 바쁜 이 몸에겐, 곰팡내 나는 고서는 연구할 시간이 별로 없다구.'' 이것이 이즈리얼의 신조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최근에 올라온 글

최근에 달린 댓글